순복음경동교회 입니다.
회원가입




 
 
  제목 : 온세상이 나를 등지더라도

  최상란

Date : 2008-11-29 오전 11:44:27 read : 1260 vote : 2 

온 세상이 나를 등지더라도..

외국의 어느 한 출판사에서 '친구'라는 단어를
가장 잘 설명해 줄 수 있는 말을 공모한 적이 있었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밤이 깊을 때 전화하고 싶은 사람,
나의 아픔을 진지하게 들어 주는 사람,
나의 모든 것을 이해해 주는 사람등
여러 가지 정의를 내렸지만 그 중 1등을 한 것은 바로
이 내용이었습니다.

"온 세상이 나를 등지고 떠날 때 나를 찾아 올 수 있는 사람."




사람의 아름다움과 기쁨을 사랑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사람의 아픔과 슬픔을 사랑하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입니다.

친구 또한 아무나 될 수 있지만 아픔과 슬픔까지
감싸안을 수 있는 진정한 친구는 아무나 될 수 없는 법이지요..

기쁨을 두 배로 하고 슬픔을 반으로 줄일 줄 아는
넉넉함을 가진 사람, 남은 사람들이 다 떠나간 후
마지막까지 그의 존재를 믿고 지켜 줄 수 있는 사람.

단 한 가슴에게라도 그런 진정한 친구가 되는 삶은
얼마나 아름다울까요..



여기 또하나..
가슴 시리도록 따뜻한 우정을 소개 할께요..

일본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리게 됐을 때,
스타디움 확장을 위해 지은 지 3년이 된 건물을
헐게 되었답니다. 지붕을 벗기던 인부들은 꼬리 쪽에
못이 박힌 채 벽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도마뱀
한 마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집주인은 인부들을 불러 그 못을 언제 박았느냐고
물어 보았지요. 그랬더니 인부들은 한결같이 집을 짓던
3년 전에 박은 것이 분명하다고 했습니다.
3년 동안이나 못에 박힌 채 죽지 않고 살아 있었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운 일이라고 모두들 혀를
내둘렀습니다.



사람들은 이 신기한 사실의 전말을 알아보기 위하여
공사를 잠시 중단하고 도마뱀을 지켜보기로 했답니다.

그랬더니 다른 도마뱀 한 마리가 먹이를 물어다
주는 것이었습니다.
그 도마뱀은 3년이란 긴 세월 동안 못에 박힌 친구를
위해 하루에도 몇 번씩이나 먹이를 가져다 주기를
게을리하지 않았던 것이었습니다.



아..
나는 나의 친구를 위해 무얼 하고 있었을까요..
나도 이처럼 숭고한 사랑을 표현할 수 있을지..
이 글을 마음으로 읽고 또 읽으며
못내..
부끄러운 저를 발견할 수밖에 없었답니다..



정경숙

2008.12.05 (10:8)

상란 집사님~
항상 좋은글로 맘을 정화시켜주시는군요.(*'-⌒*)ⓥ ♡
 
작성자   
이메일  비밀번호 
 

901946

★설교방송멈춤현상해결,,,

2011/06/05

관리자

5061

2

741

대한민국,화이팅! (분당우리교회에서 퍼옴)

2009/01/11

최정해

1478

2

740

부부는 이런거래요.

2009/01/10

김남회

1365

2

739

솔개의 변신

2009/01/02

주사랑

1737

2

738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사랑이야기

2008/12/24

윤대현

1497

3

737

성경속의부부사랑

2008/12/20

최상란

1271

2

736

행복습관을쌓기위한12원칙

2008/12/13

최상란

1403

2

735

이웃사랑실천

2008/12/08

최정해

1315

2

734

닉 부이치치의 미소

2008/12/05

정경숙

1666

2

온세상이 나를 등지더라도[1]

2008/11/29

최상란

1261

2

732

바로 지금.....

2008/11/28

장경연

1184

2

731

교육위원회 광고[1]

2008/11/27

최정해

1360

2

730

인생의겨울이 오기전에....

2008/11/15

최상란

1279

2

729

기독음대 2008학년도 후기 신입생 모집

2008/11/14

김성실

1351

2

728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1]

2008/11/08

이병노

1283

2

727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2008/11/08

최상란

1242

2

726

멈 출 수없는 이유

2008/10/31

장경연

1584

2

725

남편들에게 보내는 편지

2008/10/28

윤대현

1612

2

724

2008년도 결산 및 2009년도 예산편성 계획 양식공고

2008/10/25

윤대현

1416

2

723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이 아름답습니다...

2008/10/23

최상란

1370

2

722

꿈과 소망으로 아름다운 하루

2008/10/23

최상란

1239

2

[1][2][3][4][5][6][7][8] 9 [10]  ..[46]

      

© 2001 ComHana.com All rights reserved./skin by comhan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