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복음경동교회 입니다.
회원가입




 
 
  제목 : 성경속의부부사랑

  최상란

Date : 2008-12-20 오후 12:52:21 read : 1271 vote : 2 


아담과 하와 -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우리의 첫 사랑은 "하나님의 선물" 입니다.
또 보기에는 좋지 않다는 것을...
내 뼈와 내 살로 이루어진 또 하나의 나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누군가 돕지 않는다면 일이 되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의 만남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벌거벗고 있었으나 부끄러운 줄도 몰랐습니다.
우리의 사랑은 깨끗하고 투명했습니다.
처음 우리의 사랑은...


이삭과 리브가 - 예, 함께 가겠습니다.

우리의 첫 사랑은 "위로" 입니다.
주위에 좋은 사람이 많다는 건 행복한 일입니다.
우리의 사랑을 위해 수고한 많은 손길들,
먼 길을 마다 않고 달려온 소중한 사람이 있습니다.
더 오랜 시간이 걸렸을지도 모르는
이 만남이 그저 기쁠 뿐입니다.
살아가면서 닥치는 어려움과 슬픔들은
우리의 사랑으로 인해 그 흔적을 지웁니다.
오랫동안 마음 한 구석에 남아있던 슬픔의 잔재까지
당신으로 인해 큰 위로를 얻습니다.


야곱과 라헬 - 그를 연애하는 까닭에 십사 년을 수일 같이

우리의 첫 사랑은 "인내" 입니다.
두려움과 공포 속에서 헤매고 있었습니다.
쫓기는 삶 속에서 빛으로 다가온 만남.
아리땁고 고운 당신의 모습을 기억 합니다.
7년 후...
이루지 못한 첫 사랑에 남은 대가를 지불합니다.
7년, 그리고 또 7년...
힘든 생활 속에서도 참고 견딜 수 있는 힘이 되는 사람.
일생을 다 바쳐서라도 얻을 수 있다면
결코 포기하지 않습니다.


보아스와 룻 - 여기서 떠나지 말고 함께 있으라.

우리의 첫 사랑은 "순종" 입니다.
겸손, 성실, 그리고 지혜...
그저 서로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을 뿐입니다.
아무런 이유없이 그저 하라는 대로 했을 뿐입니다.
가슴 졸이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하지도 않습니다.
그저 믿고 기다렸습니다.
사랑한다는 단순한 사실 하나 만으로...
나와 내 가족, 그리고 우리를 있게 하신
그 하나님을 잠잠히 바라 보았습니다.


다윗과 아비가일 - 너를 보내어 나를 영접케 하신 여호와를 찬송할지로다.

우리의 첫 사랑은 "존경" 입니다.
서로가 너무 다르다고 생각했습니다.
내 생각과는 상관없이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서
현명함으로, 지혜로움으로 대처할 수 있다면...
이해심이 많고 용모가 아름다운 여인.
품은 소망 하나만으로 며칠만에 이루어주신
첫 사랑으로 인하여 행복합니다.
서로가 너무 다르다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서로를 축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종이 되어 섬기겠다는 그 고백이
더욱 사랑스럽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과 우리...

-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진 것을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우리의 첫 사랑은 "보혈" 입니다.
잊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무 쉽게 얻었던 첫 사랑에 대해서.
셀 수도 없는 큰 대가를 지불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다시 시작하고 싶습니다.
아직 남아있는 불씨를 찾아
언젠가처럼 훨훨 타오르던
붉은 사랑 꽃 피우고 싶습니다.
단 한번뿐인 첫 사랑
기억을 더듬어, 삶을 더듬어 다시 찾고 싶습니다...









 
작성자   
이메일  비밀번호 
 

901946

★설교방송멈춤현상해결,,,

2011/06/05

관리자

5061

2

741

대한민국,화이팅! (분당우리교회에서 퍼옴)

2009/01/11

최정해

1478

2

740

부부는 이런거래요.

2009/01/10

김남회

1365

2

739

솔개의 변신

2009/01/02

주사랑

1737

2

738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사랑이야기

2008/12/24

윤대현

1497

3

성경속의부부사랑

2008/12/20

최상란

1272

2

736

행복습관을쌓기위한12원칙

2008/12/13

최상란

1404

2

735

이웃사랑실천

2008/12/08

최정해

1316

2

734

닉 부이치치의 미소

2008/12/05

정경숙

1667

2

733

온세상이 나를 등지더라도[1]

2008/11/29

최상란

1261

2

732

바로 지금.....

2008/11/28

장경연

1184

2

731

교육위원회 광고[1]

2008/11/27

최정해

1360

2

730

인생의겨울이 오기전에....

2008/11/15

최상란

1279

2

729

기독음대 2008학년도 후기 신입생 모집

2008/11/14

김성실

1351

2

728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1]

2008/11/08

이병노

1283

2

727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2008/11/08

최상란

1242

2

726

멈 출 수없는 이유

2008/10/31

장경연

1584

2

725

남편들에게 보내는 편지

2008/10/28

윤대현

1612

2

724

2008년도 결산 및 2009년도 예산편성 계획 양식공고

2008/10/25

윤대현

1416

2

723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이 아름답습니다...

2008/10/23

최상란

1370

2

722

꿈과 소망으로 아름다운 하루

2008/10/23

최상란

1239

2

[1][2][3][4][5][6][7][8] 9 [10]  ..[46]

      

© 2001 ComHana.com All rights reserved./skin by comhan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