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복음경동교회 입니다.
회원가입




 
 
  제목 :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

  이상철목사 (http://fgkd.org)

Date : 2011-12-29 오전 2:23:37 read : 1466 vote : 2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

뉴욕의 한 여교사가 자신이 담임을 맡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상을 주기로 결정했다. 그녀는 학생들을 한 명씩 교실 앞으로 나오게 했다. 그리고 그 학생들 각자가 반에서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가를 설명했다. 그런 다음 학생들에게 일일이 파란색 리본을 하나씩 달아 주었다. 리본에는 황금색 글씨로 이렇게 적혀 있었다.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
이 일이 있고 나서 여교사는 한 가지 계획을 더 세웠다. 학생들 각자에게 세 개의 파란색 리본을 더 준 다음, 그것들을 갖고 가서 주위 사람들에게 달아 주라고 말했다. 그런 다음 일주일 뒤에 그 결과를 써내라는 것이 숙제였다.
한 학생이 학교 근처에 있는 회사의 부사장을 찾아갔다. 그 학생의 진로 문제에 대해 부사장이 친절하게 상담을 해 준 적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학생은 부사장의 옷깃에 파란 리본을 달아 준 다음 두개의 리본을 더 주면서 말했다.
"이건 저희 선생님이 생각해 내신 일인데, 이 리본을 부사장님께서 존경하는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세요.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그 사람의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게 하세요. 그 결과를 일주일 뒤에 저에게 꼭 말씀해 주시구요."
그날 늦게 부사장은 자신의 사장에게로 갔다. 사장은 직원들 모두에게 지독한 인물로 정평이 난 사람이었다. 하지만 부사장은 사장 앞으로 다가가 사장이 가진 천재성과 창조성에 대해 진심으로 존경을 표시했다. 사장은 무척 놀란 듯이 보였다. 부사장은 파란 리본을 꺼내면서 그걸 감사의 선물로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장은 당황하면서도 기쁘게 말했다.
"아, 정말 고맙소."
부사장은 파란 리본을 사장의 가슴에 달아 주고 나서 나머지 한 개의 리본을 더 꺼냈다. 그러고는 말했다.
"제 부탁을 한 가지 들어주시겠습니까? 이 여분의 리본을 사장님께서 소중히 여기는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십시오. 사실은 한 학생이 이 리본들을 가지고 와서 제게 건네주면서 이런 부탁을 했습니다."
그날 밤 집으로 돌아간 사장은 열일곱살 난 아들을 앉혀 놓고 말했다.
"오늘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 나한테 일어났다. 사무실에 앉아 있는데 부사장이 들어오더니 내가 대단히 창조적이고 천재적인 인물이라면서 이 리본을 달아 주더구나. 생각해 봐라. 내가 창조적이고 천재적이라는 거야.
그는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라고 적힌 이 리본을 내 가슴에 달아 주었다.
그러면서 여분의 리본을 하나 더 건네주면서, 내가 특별히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에게 달아 주라는 거야.
오늘 저녁에 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난 누구에게 이 리본을 달아 줄까 생각해 봤다. 그러고는 금방 널 생각했지. 난 너에게 이 리본을 달아 주고 싶다. 이어서 그는 말했다.
"난 사업을 하느라 하루 종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그래서 집에 오면 너한테 별로 신경을 쓸 수가 없었어. 이따금 난 네가 성적이 떨어지고 방안을 어질러 놓는 것에 대해 고함을 지르곤 했지. 하지만 오늘밤 난 너와 이렇게 마주 앉아서 네게 이 말을 꼭 해 주고 싶다. 넌 내게 누구보다도 특별한 사람이야. 네 엄마와 마찬가지로 넌 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이지. 넌 훌륭한 아들이고, 난 널 사랑한다."
놀란 아들은 흐느껴 울기 시작했다. 아들은 눈물을 흘리고 또 흘렸다. 온 몸이 가늘게 떨리고 있었다. 마침내 고개를 들어 아버지를 바라본 아들은 울먹이며 말했다.
"아빠, 사실 저는 내일 아침에 자살을 할 결심이었어요. 아빠가 절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했거든요. 이젠 그럴 필요가 없어졌어요."
한사람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글이죠. 가끔 우리는 힘들고 지칠 때.,. 자기 자신을 잃고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우린 너무나 특별한 사람입니다 . 그러므로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들입니다. 자기와 남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 되길 축복합니다.
근래 너무도 우리 사회를 경악케하는 청소년들의 폭력과 자살 사건을 접합니다. 누구하나 잘못했다는 사람없는 냉정한 어른들이 만들어낸 결과입니다. 너무도 가슴아파 잠이 오지 않아 몇자적어봅니다.
새 해엔 모든이들의 얼굴에 웃음만 가득했으면 좋으련만......
 
 
작성자   
이메일  비밀번호 
 

3512

35

하나님, 감사합니다[기독교 신문 추수감사절 기고]...

2013/11/09

이상철목사

2184

2

34

화목[그리스도인의 삶의 원리]

2013/10/11

이상철목사

2022

2

33

정직[그리스도인의 삶의 원리]

2013/10/11

이상철목사

2037

2

32

월간누가선교회와 인터넷신문의 발간을 축하하며...

2012/08/24

이상철목사

2290

2

31

장로교 총회에 바란다[기독신문 기고]

2012/08/23

이상철목사

1669

2

30

“기도는 사람을 크게 만듭니다” [기독교신문 기고]...

2012/02/07

이상철목사

1711

2

29

떡 국

2012/01/31

이상철목사

1725

2

28

믿음으로 승리하는 한해를

2011/12/29

이상철목사

1499

2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

2011/12/29

이상철목사

1467

2

26

심은대로 거두리라

2011/12/10

이상철목사

1563

2

25

전도

2011/11/09

이상철목사

1475

2

24

다윗이 받은 축복비결 [사무엘하 7장 8~17절] 설교원고...

2011/09/30

이상철목사

1745

2

23

우리교회 금요심야기도회

2011/09/16

이상철목사

1759

2

22

"야곱을 통해 얻는 성공법칙" 2 설교원고

2011/09/15

이상철목사

1587

2

21

"야곱을 통해 얻는 성공법칙" 설교원고

2011/09/07

이상철목사

1649

2

20

시대적 요구를 수용할 장인정신 [기독교 신문 정론에 기고]...

2011/08/27

이상철목사

2152

2

19

청국장

2011/08/12

이상철목사

1584

2

18

안심하라

2011/07/09

이상철목사

1673

2

17

세계 최고가 되자 -스티브 잡스(Steve Paul Jobs) 따...

2011/06/08

이상철목사

1796

2

16

섬기는 리더쉽 '겸손'[총회신문 게재]

2011/06/08

이상철목사

1885

2

 1 [2]

      

© 2001 ComHana.com All rights reserved./skin by comhana.com